정문영의 초록인형연구소


  
 

예전 인형제작 자료
& 게시판 모음


since 2000.3.14

 

작가 초록인형이란? 수상경력

전시회

 갤러리

방송,언론 방명록  
 
국내 및 해외에 알려진 초록인형의 각종 기사 내용입니다

전체보기 - 국내 매체 (29)  해외 매체 (11) 
     

독일인형잡지 Ciesliks Puppenmagazin에 portrait기사
    - am.11:40:58 Friday, March 21st 2008 -  view:1632
         cpm1_08titel.jpg (70.1 KB)

독일 인형잡지 Ciesliks Puppenmagazin의 2008년 첫호(Ausgabe 1/2008)
doll art부분 portrait기사로 정문영의 초록인형이 4페이지 소개되었습니다.

기사의 내용은 지인의 도움으로 번역하여 올립니다.(번역해주신 유미선선생님 감사합니다)

 

 

'나는 인형을 만들때 가장 행복해진다' 라는 한국의 인형예술가 정문영에 관하여.

한국의 인형작가 정문영은 Neustadt에서 개최하는 막스오스카아놀드예술가상을 받으면서 독일과 특별한 관계로 연결되었다.

그녀는 이미 눈에 띄게 돋보였으며 3번이나 우승을 하게 되었고, 또한 지난해에 Neustadt에 한국의 인형작가 대표로 출석하였으며, 독일의 인형박물관에 작품을 전시하며 관람하기도 했다.

이 모든것을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나?

문영의 어린시절 어머니는 옷을 만드는 사람이었다. 그래서 항상 집에 옷감, 바늘, 그리고 실들이 있었다.

그래서 그녀는 스스로 일찍 바늘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약학을 공부했고, 그리고 그녀의 남편과 가정을 갖기까지 몇년간 그녀의 직업을 갖고 있었다.

그녀의 남편이 의사로서 한국의 한 작은 섬으로 옮기게 되었을때, 그녀는 그녀의 아이들과 함께 따라가게 되었다.

새로운 곳, 모르는 주위사람들, 친구 그리고 가족이 없는 곳에서 바느질, 그리고 인형만들기란 취미를 발견하게 되었다.

"인형만들기를 통하여 외부와 단절되었던 시간들을 극복할 수 있었다"며 그러한 일들이 전화위복이 되게 했으며 그리고 인터넷을 통해 거기서 많은 다른 인형 만드는 사람들을 만나게 되었고 그들과 정보를 나누게 되었다.

"이러한 온라인 활동이 없이는 나는 이 모든 사람들을 알게 되지 못했을 것이고, 이 많은 순수한 좋은  친구들을 얻지 못했을 것이다. 그들은 나와 그리고 나의 인형만들기와 함께 1999년 처음 시작한 떄부터 지금까지 동행하고 있다. 나는 그들을 그리고 그들의 충고를 매우 소중히 생각한다" 고 회고하며 이야기 했고, 점차로 그녀는 한국에서 소중한 예술가가 되었으며, 그녀의 인형들은 자주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그녀의 인형은 철사의 구조, 솜 그리고 천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또한 매우 깊은 인상을 준다.

"인형만드는 일은 하나의 단순한 만들기가 아니라 살아 생동하는 느낌을 주며 그것이 나를 열정적이게 한다. 거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얼굴의 표정이다. 나는 스타일, 양식의 특성 그리고 조화와 균형에 대하여도 또한 생각하, 그것이 나의 작품에 영향력있는 버팀목이 된다"

그녀는 악세사리들도 만들지만 아마도 색체, 색상, 또는 각각의 독특한 점을 강조하기 위하여 또한 전체의 조화로움을 창조하기 위함일 것이다.

이러한 생각들은 그녀의 가까운 주위사람들, 그녀의 가족, 책, 또는 사진을 통하여 얻어지고 발견한다.

얼굴, 감정, 느낌 그리고 발전 과정들은 그녀의 머리속에 나와 그녀가 인형을 만들기 시작할때부터  형태가 바뀌어 왔다. 그래서 그녀는 그녀의 인형을 만들때 행복하다 

그것에 관해서 그녀는 2002년 그녀의 첫번째 책의 타이틀 'A Doll'을 출판했고 알렸다.

한국인으로 여러번 상도 받았으며 중국, 유럽에 작품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녀는 2004년과 2006년에 막스오스카아놀드 예술가상을 받았다.

그녀의 인형은 'CHOROK Doll'로 알려져 있다.

그녀의 꿈은 그녀의 남편과 함께 공동의 박물관을 가지며 활동하는 것이다.

작품을 전시하며, 사람들을 만날 수 있고, 인형에 대한 열정을 나누는 장소를 갖기를 원하고 있다.

다른 분야의 예술가들과 함께 의견을 나누는 것을 그녀는 매우 소중하게 여기며 그것에 의하여 자극이 되고 활성화되며 새로운 것을 배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녀의 천과 솜으로된 하나뿐인 그녀의 인형들을 보존할 박물관을 그녀가 아직 가지고 있지 않지만, 다른 예술가의 작품을 보는 것으로 그리고 그러한 지식들을 알아감으로 서로 도와서 성장시키고자 한다.




   

11    Spielzeug Museum의 2009특별전에서의 기사  2009-10-14 
10    독일 Spielzeug Museum의 2008특별전 기사  2008-10-23 
9    독일인형잡지 Ciesliks Puppenmagazin에 portrait기사  2008-3-21 
8    독일에서의 '한국인형예술전'을 소개하는 초록인형화보  2007-10-2 
7    2006 독일 인형잡지 Puppen & Spielzeug 3  2006-9-23 
6    2006 독일 인형잡지 dollami8월호  2006-9-23 
5    중국의 craft잡지 'KAKA'와 인터뷰  2006-4-25 
4    독일 베어 잡지 '베어리포트'에 실려있는 초록인형  2005-12-28 
3    미국 DOLLS 12월Holiday호에 작품실림  2005-5-2 
2    독일인형잡지 Puppen marchen 8월호 기사  2004-9-11 
1    독일 인형잡지 'Dollami' 8월호 기사스캔(코멘트해석)  2004-8-18 

   1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chupy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E-mail: chorokdoll@gmail.com